사람이 왜 사는지?

질문 해봐야 소용이 없습니다.

그래서 철학이나 종교에서 끝없이 질문을 던져 보지만 이렇다할 답에 접근하기에는 만만하지 않습니다. 

 

분명한 것은 단순히 기계덩이로만 여기던 자동차가 삶에서 차지하고 있는 비중이 점점 커지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물론 그만큼 정 붙일 대상이 없어지고 있다는 서러운 심정도 울컥 듭니다.

"차가 불편하면 밥맛도 없다."  고 하시는 분들이 늘어 가고 있으니까요.

이따금 시간을 틈타 물걸래로 자동차를 닦아주다 보면 나 만나서 볼꼴 안볼꼴 다 당하고 있구나,

하는 연민도 떠오르고, 늦은 저녁 퇴근시 피곤에 절고, 하소연 할 곳도 없고, 문득 외로워지려 할 때

희미한 주차장 구석에서 덩그러니 주인을 기다려준 자동차가 반가히 맞으며 상쾌히 움직여 주면서

알게 모르게 위로의 몸짓을  보내오는 애교를 받아 보셨습니까?

"아! 내가 살아 있구나." 하는 힘을 얻습니다.

사람들은 이기적이라 그런지 자동차의 힘들고 어려움은 아랑곳 하지않고 항상 애교

부려주지 않는다 타박만 앞세웁니다.

 

이제 당신은 충분히 자동차와 함께 행복할 수 있으며, 한 몸 같은 느낌을 공유 하실 수 있습니다.

우리가 사는 이유를 찾기위해서는 진정 좋와 할 수 있는, 사랑 할 수 있는 대상을 찾아야 할 것이며,

고객님들과  자동차를 사랑 할수 있는 정보를 교류할 수 있다면 모두가 힘차고 기쁜 매일 매일이 되지 않을 까요?  

항상 당신을 사랑 하는 자동차로 즐겁고 보람찬 삶을 영유하세요.

 

20.jpg